말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열매

어떤 회사에 무식한 판매사원이 있었습니다. 그가 간부직원에게 제출한 보고서는 언제나 오자 투성이었습니다. 이런
내용입니다. “나는 이고세 인는 사람드리 우리 물건 중에 10센트짜리 한 개도 사려고 하지 안는 거슬 봅니다. 그러치만
그들에게 물건 며깨를 파라씁니다. 지금은 시카우고로 가는 중입니다.”
이것을 본 간부직원은 그 판매사원을 해고시켜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바로 그날 시카고에서 그
사원으로부터 이와 같은 보고가 날아들었습니다. “이고세 도착캐서는 오심만불어치를 파라씀니다(I cum hear and
sole them haff a millyon).”

간부 직원은 이 보고를 받고 그를 그냥 해고시킬 수 없었습니다. 그가 행한 실적이 너무 놀라왔기 때문입니다.
해서, 이것을 사장에게 보고 했더니 다음 날 회사 게시판에 판매 사원이 보낸 보고서와 함께 사장이 직접 쓴 메모가
붙어 있었습니다. 탁상공론만 좋아하던 판매부 임원들이 이것을 보고 입을 다물지 못했다고 합니다.
“여기 이 판매 사원이 보내 온 편지를 모두 일끼를 바랍니다. 우리는 물거늘 팔라고 하기 보다는 글짜를 바르개
쓸라구 하는데 너무 마는 시가늘 낭비하고 이씀니다. 우리 회사에서 피료한 사라믄 말 잘하고 글 잘 쓰는 사라미
아니라, 전심으로 행동하는 사람입니다.”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사람도 이런 사람이 아닐까요? 세련되고 잘 갖추어진 이론가 보다는 실제로 열매를 위해 뛰는
사람을 기뻐하십니다. 말만 많이 하고 탁상공론에는 시간을 보내면서도, 정작 하나님이 찾으시는 열매는 없다면
그런 인생을 성공이라 할 수 없을 것입니다.
오늘 하나님은 행동하는 신앙인을 찾고 계십니다. 말하는 것이 어눌해도, 가진 것이 부족해도 하나님을 위해
전심으로 뛰는 사람을 통해 그분의 나라를 세워 가십니다. 그러므로, 잎만 무성한 무화과가 되기 보다는 시장하신
주님의 배를 채워드리는 삶을 살아야겠습니다. 비록 세상적으로는 초라해도 주님이 꼭 필요로 하실 때 요긴하게
쓰임 받는 인생이 되시길 기도합니다. 샬롬!

Archives

Categ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