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사랑 이야기

오래전 보스톤의 한 보호소에 앤(Ann)이라는 소녀가 들어 왔습니다. 그녀의 엄마는 죽었고 아빠는 알코홀 중독자였습니다. 아빠로 인한 마음의 상처에다 보호소에 함께 들어왔던 동생마저 세상을 떠나자, 앤은 그 충격으로 정신이 이상해 졌고 실명까지 하게 되었습니다. 수시로 자살을 시도하고 괴성을 질렀습니다. 결국 앤은 회복 불능 판정을 받고 정신병동 지하 독방에 수용 되었습니다.

그때 노 간호사인 로라(Laura)가 앤을 돌보겠다고 나섰습니다. 로라는 특별한 정신 치료를 시도하기 보다는그냥 앤과 같이 있어 주었습니다. 날마다 과자를 들고 가서 책을 읽어 주고 기도해 주었습니다. 그러나 앤은 아무런 반응이 없었습니다. 한결같이 사랑을 쏟아 부었지만 앤은 담벼락같이 말이 없었고 가져온 음식도 먹지 않았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로라는 앤 앞에 둔 접시에서 초콜렛 하나가 없어진 것을 발견했습니다. 용기를 얻은 로라가 계속해서 성경을 읽어주고 기도해 주자, 앤의 표정이 조금씩 밝아지기 시작했습니다. 마침내 2년만에 앤은 정상으로 돌아왔고 파킨스 시각 장애 학교에 입학하게 되었습니다. 몇년 후 그녀는 최우수 성적으로 학교를 졸업했고, 한 신문사의 도움으로 개안 수술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스토리는 여기서 끝나지 않습니다. 앤이 신문을 보던 중 “보지 못하고, 듣지 못하고, 말하지 못하는 아이를 돌볼 사람을 구한다”는 광고를 보게 되었습니다. 앤은 그 아이에게 자신이 받은 사랑을 돌려 주기로 결심했습니다. 사람들은 않 될 것이라고 했지만 앤은 “나는 하나님의 사랑을 믿습니다”라고 말하고 그 아이를 가르치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앤은 그 아이와 48년을 함께 하며 20세기 대기적의 주인공으로 키워냈습니다. 그 아이가 헬렌 켈러였고 그를 키워낸 선생이 앤 설리반(Ann Sullivan)입니다. 로라-앤-헬렌으로 이어지는 사랑의 고리가 위대한 기적을 만들어 낸 것입니다.

기적은 멀리 있지 않습니다. 사랑 안에 있습니다. 이 사랑을 회복하면 이 땅은 더 행복해 질 수 있습니다. 요즈음 신문에 잇따라 보도되는 자살과 가정의 참극을 보면서 사랑의 회복을 놓고 기도하게 됩니다. 샬롬!

Archives

Categ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