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으로 감사합니다

3주간의 성령 축제가 은혜 가운데 잘 마쳤습니다. 새벽을 깨우며 본당을 가득 채운 성도님들의 기도가 참으로 아름다웠습니다. 부르짖는 아멘의 함성이 하늘 보좌를 흔들고 은혜의 강수를 쏟아지게 한 것을 피부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모든 영광을 오직 주님께 올려 드리며 감사를 드립니다.

이번 축제에도 많은 분들이 섬겨주셨습니다. 새벽마다 파킹을 섬겨 주신 주차위원들, 픽업을 섬겨주신 셔틀 운전자들, 간식을 준비하고 헌금해 주신 많은 손길들, 안내와 예배를 섬겨주신 예배위원들, 은혜 넘치는 찬양을 인도해 주신 찬양팀들, 반주자들, 음향과 영상을 도와주신 미디어 팀, 출석을 점검하고 스티커를 붙여주신 분들, 구석 구석에서 섬겨주신 사역자들과 안수집사님들, 매일 본당을 청소해 주신 탁사 집사님, 아기를 가슴에 안고 기도해 주신 엄마들, 그외에도 다 열거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분들이 함께 해 주셨습니다.

특별히 감사한 것은 목자님들과 교구장님들이 보여주신 사랑의 수고입니다. 모닝콜로 양들을 깨워주시고 카카오톡으로 격려해 주신 사랑을 잊지 못할 것입니다. 늘 말씀드린 것처럼, 양들을 사랑하는 최상의 방법은 기도입니다. 양들을 위해 무릎 꿇고 기도할 때 만큼 순수한 사랑의 순간이 없기 때문입니다.

무엇보다, 3주간을 함께 해 주신 성도님들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이민 생활의 피곤함에도 불구하고 매일 보좌 앞에 나아와 기도를 쌓아주신 여러분의 정성을 하나님은 결코 잊지 않으실 것입니다. 이것이 교회를 사랑하고 교회를 섬기는 최상의 길임을 주께서 아시기 때문입니다. 이런 의미에서 여러분 모두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잘 하셨습니다. 참으로 감사합니다.

그러나 우리의 기도는 이것으로 끝나선 아니 됩니다. 하나님 나라의 비전을 위한 사역으로 연결되어야 합니다. 선교건, 교육이건, 건축이건, 기도 없이는 아무것도 이룰 수 없기 때문입니다. 특별히, 마무리 단계를 향해 가고 있는 건축을 위해 기도해 주십시오. 이것이 하나님께 영광이 되고, 새로운 세대를 세우는 길목이 될 수 있도록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여러분 모두를 주 안에서 사랑합니다. 샬롬!

Archives

Categ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