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커브볼

아리조나에서 사역하시는 브래드 스몰 목사님이 “인생은 때때로 우리에게 커브볼(curve ball)을 던진다”는 말을 했습니다.투수가 직구를 던지면 쉽게 공을 때려낼 수 있지만 커브볼을 던지면 치기가 쉽지 않습니다.볼이 어느 쪽으로 휠지 모르고 타이밍을 맞추기도 어렵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인생도 그럴 때가 있다는 것입니다. 항상 알기 쉬운 문제만 찾아오지 않습니다. 예측 못한 뜻밖의 일들이 터지기도 하고 우리의 손을 비켜가는 난해한…

Read More

사람을 세우는 훈련

오래전 한국에서 방송되었던 “상도”라는 연속극이 있었습니다.  거기에 보면 만상의 도방이 임상옥에게 이런 말을 하는 장면이나옵니다.  “장사란 돈을 버는게 아니야.  사람을 얻고 사람을 남기는 거야.  그러면 돈은 자연히 따라 오는거야.”  비록 장사꾼들의 대화였지만 새겨 들을 만한 교훈이 담겨져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동일한 원리가 사역에도 적용될 수 있습니다.  바른 사람을 양육하고 세우는 것, 이것 보다 더 중요하고 시급한…

Read More

참된 휴식은 어디에?

참된 휴식은 어디에?  노동절 연휴를 맞이해서 많은 성도님들이 여행을 떠나셨습니다.  바쁜 이민 생활 중에 잠간이라도 쉴 시간을 갖는 것은 필요합니다.  어디를 가시건, 안전하게 그리고 주 안에서 좋은 시간 누리고 돌아 오시길 기도합니다. 우리가 육체적으로 쉬는 것도 중요하지만 사실 더 중요한 것은 마음과 영혼이 쉼을 얻는 것입니다.  아무리 좋은 곳으로 가도 마음이 편치 아니하면 그것은 휴식이…

Read More

성령의 새 물결을 타자

성령의 새 물결을 타자   뜨거운 열기 속에서 진행 되었던 중보기도 축제가 오늘 마지막 시간을 갖습니다.  아직 코로나의 위협이 가시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본당을 가득 채운 기도의 함성에 땅이 진동하고 하늘이 열림을 보았습니다.  많은 분들이 성령의 임재 속에서 막혔던 심령이 뚫리고, 육신의 질병 마저도 치유되는 기쁨을 간증했습니다.    전적으로 하나님의 은혜였습니다.  하나님이 일하시지 않았다면 이런 역사가…

Read More

기도의 핫라인이 필요합니다

기도의 핫라인이 필요합니다 심리학에서 잘 사용하는 용어 중에 “위기개입”이라는 단어가 있습니다. 위기의 때에 누군가가 개입해서 조금만 도와주면 그것이 회복의 열쇠가 된다는 뜻입니다. 이 단어를 처음 사용한 사람이 보스톤 병원의 정신과 과장을 지낸 에릭 린드만 박사입니다. 그는 1942년 코코낫 그로브 나이트 클럽에서 화재가 났을 때 화상을 입고 충격에 빠진 환자들을 방문한 적이 있습니다. 린드만은 그들 중…

Read More

틀을 깨뜨려야 합니다

틀을 깨뜨려야 합니다 심리학의 용어 가운데 “고착 상태(fixation)”라는 단어가 있습니다. 과거의 유치한 습관이나 부정적인 습관에 메여있어서 그것을 계속 유지해야만 안정감을 느끼는 현상을 말합니다. 예컨대, 늘 밖에 나가 다니기를 좋아하는 사람이 집에 들어와 있으면 불안해 한다거나, 담배를 피던 사람이 그것을 끊게 되면 생활의 리듬이 깨어지고 불안을 느끼게 되는 경우입니다. 이런 고착상태에 빠진 사람은 변화를 싫어 합니다.…

Read More

합심 기도는 능력이 있습니다

합심 기도는 능력이 있습니다 데보라 노빌이 쓴 “감사의 힘(Thank You Power)”에 보면 나이야가라 폭포에 대한 비유가 나옵니다. 나이야가라 폭포는 세계에서 가장 장엄한 경치와 엄청난 양의 물이 쏟아지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그럼에도 이 폭포가 수력 발전으로 생산해 낼 수 있는 전력은 겨우 440만 킬로왓트에 불과 합니다. 물론 그것도 큰 양의 전력입니다만, 규모에 비하면 그렇게 크다고 할 수…

Read More

기도없는 교회는 존재할 수 없다

기도없는 교회는 존재할 수 없다 챨스 스펄젼은 “초대 교회로 돌아가자고 외치면서 기도를 소홀히 하는 것은 모순이다”라고 했습니다. 기도없는 초대교회는 존재할수 없기 때문입니다. 흔히, 초대교회를 이야기할 때 그들이 했던 사역이나 복음의 부흥, 등을 나열하지만, 이 모든 것보다 더 본질적인 것은 기도였습니다. 교회는 기도와 함께 탄생했습니다. 이것이 성경이 증거하는 바요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영적 진실입니다. 초대교회의…

Read More

어노인팅, 중보기도 축제

어노인팅, 중보기도 축제 “질식할 것 같습니다.” 이것은 최근에 한 성도님이 고백한 말입니다. 계속되는 답답한 현실에 대한 탄식이었습니다. 끝날 것 같았던 코로나가 다시 고개를 들고, 물가는 가파르게 상승하는데, 삶의 전망은 불투명하기에 나온 탄식입니다. 이와 같은 때에 어디에 가면 우리의 답답한 마음을 달랠 수 있을까요? 노래방에 가서 밤새 소리지른다고 될까요? 아니면 한잔 마시고 잠을 잔다고 풀리겠습니까? 이런…

Read More

조용한 지도력

조용한 지도력 하바드대학 경영 대학장인 죠셉 바다라코(Joseph Badaracco, Jr.)박사가 몇년 전 “조용한 지도력”(Leading Quietly)이란 책을 발간했습니다. 보편적으로 지도자라고 하면 윈스턴 처칠이나 테레샤 수녀 같이 영웅적 자취를 남긴 인물들이라고 생각해 왔습니다. 그러나 바다라코박사는 뒤에서 말없이 자신들의 책무를 다했던 사람들이 오히려 더 중요한 지도자일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위험을 무릅쓰고 불길을 잡았던 소방관이나 조용히 거리를 청소하는 환경 미화원,…

Read More

7월은 무릎선교의 달입니다

7월은 무릎선교의 달입니다 코로나로 말미암아 닫힌 것들이 많았지만, 코로나 때문에 새롭게 열린 사역도 있습니다. 그 중 하나가 무릎선교입니다. 아시는대로, 코로나 기간 동안 선교의 문이 닫히고 단기 선교마저 할 수 없는 상황이 왔습니다. 그때 본 교회 선교부에서 모든 것이 막혀도 기도의 창은 닫히지 않는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무릎으로 선교하자는 제안을 하게 되었습니다. 해서, 7월 한달 동안 선교사님들의…

Read More

더 좋은 길이 있습니다

더 좋은 길이 있습니다 아프리카 땅에 개척이 시작되던 초창기에 이런 일이 있었습니다. 어떤 선교사님이 한 마을에 도착해 보니 그곳 원주민들은 짐을 나를 때 모두 등에 짊어지거나 머리에 이고 운반을 했습니다. 오랜 세월을 그렇게 해 왔고 또 그 방법 밖에 아는 것이 없었습니다. 이를 안타깝게 여긴 선교사님이 바퀴가 달린 커다란 수레를 만들어 주었습니다. 그랬더니 원주민들이 이렇게…

Read More

교회는 선교에 의해 존재한다

교회는 선교에 의해 존재한다 풀러신학교의 성경적 선교신학 교수인 벤 엔겐(Van Engen)은 ‘교회와 선교의 관계’에 대해 이런 말을 한 적이 있습니다. “불길이 불꽃에 의해 존재하듯이 교회는 선교에 의해 존재한다”(The church exists by mission as fire exists by burning) 불꽃이 타오르지 않는다면 그것은 이미 불이 아닌 것처럼, 선교가 없다면 교회는 이미 교회로서의 가치를 상실한 것이란 뜻입니다. 그러므로,…

Read More

사랑하며 섬기는 축제의 자리

사랑하며 섬기는 축제의 자리 중국 인랜드 선교의 문을 열었던 허드슨 테일러가 고국으로 돌아와 선교 후보자들을 면접 할 때의 일입니다. 왜 중국에 선교사로 가려 하느냐는 질문에 한 후보자가 대답했습니다. “중국에 죽어가는 수 많은 영혼들을 구원하기 위함입니다.” 다른 후보자는 “그것이 중국을 변화시키는 유일한 길이기 때문”이라고 했습니다. 또 다른 후보자는 “그것이 저의 사명이기 때문”이라고 힘주어 말했습니다. 듣고 있던…

Read More

잃어버린 감탄사를 다시 찾자

잃어버린 감탄사를 다시 찾자 19세기 미국의 작가Henry D. Thoreau가 쓴 책 중에 『월든(Walden)』이라는 에세이집이 있습니다. 그 책에서 소로우는 인생을 행복하게 만드는 세 가지 비결을 이렇게 소개하고 있습니다. 첫 번째, 나누어주는 삶입니다. 물질을 나누건 마음을 나누건, 무엇이든지 나누어 줄줄 아는 넉넉함이 행복이라는 것입니다. 꼭 많이 가져야만 나눠줄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작은 것이라도 바른 정이 있으면…

Read More

어머니의 마음

어머니의 마음 오늘이 어머니 주일입니다. 어머니 주일의 유래는 미국에서 시작된 것이지만, 어머니에 대한 사랑과 효성은 우리도 누구 못지 않게 깊습니다. 어머니는 민족과 시대를 넘어서 누구에게나 소중한 이름이기 때문입니다. 한국의 작곡가 중에 이흥렬이라는 분이 계십니다. 이분은 1909년 함흥에서 태어났는데, 세 살 때 아버지가 세상을 떠나시는 바람에 홀 어머니 밑에서 어렵게 자랐습니다. 그러나 독실한 크리스챤이셨던 어머니는 가난에도…

Read More

어린이의 가치

1809년은 나폴레옹이 오스트리아를 침공한 해입니다. 온 유럽과 국제 사회의 시선은 오직 전쟁에만 맞춰져 있었습니다. 그 당시 신문이 있었다면 틀림없이 해드라인 기사를 이렇게 뽑았을 것입니다: “세계 역사의 운명은 이 전쟁에 달려 있다.” 그러나 바로 그 해에 장차 세계 역사의 방향을 움직일 어린아이들이 태어 났다는 사실에는 누구도 주목하지 않았습니다. 그 해에 영국에서는 윌리암 글랫스톤이 태어났고, 같은 해에…

Read More

한 생명 축제

주님의 이름으로 환영합니다 지난 주일 “한 생명 축제”를 통해 많은 분들이 본 교회에 오셨습니다. 오시게 된 동기나 케이스는 다르겠지만, 저희들에겐 하나님께서 보내주신 소중한 분들입니다. 여러분 모두를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인간의 행복은 얼마나 많이 가지느냐에 있는 것이 아닙니다. 누구를 만나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인생의 참된 행복은 예수님을 만날 때 비로서 가능합니다. 그 분만이 참된 가치와 소망의 기쁨을 주실…

Read More

생명 광주리에 무엇을 남길까?

우리는 때때로 산다는 것을 당연시 하지만 어떤 사람에게는 살아 숨쉰다는 것 자체가 기적이요, 선물일 때가 있습니다. 특별히 요즈음 같이 전염병과 전쟁의 포화 속에서 수 백 명씩 죽어가는 현실을 감안하면 매일의 생존 자체가 얼마나 고마운지 알 수가 없습니다. 사실, 우리의 삶 자체가 하나님이 주신 선물입니다. 하나님이 빌려주신 시간이요, 그의 소유입니다. 그렇다면 그의 목적에 부끄럽지 않게 살아가야…

Read More

교회 창립 65주년

오늘이 교회 창립 65주년을 맞는 뜻 깊은 날입니다. 그 긴 세월을 축복 가운데 인도하신 에벤에셀의 하나님께 모든 영광을 돌립니다. 하나님의 신실하신 사랑과 은혜가 오늘 우리의 모습을 가능케 했습니다. 그러나 동시에 교회를 창립하시고 눈물로 씨를 뿌리셨던 김동명 목사님과 안이숙 사모님의 노고를 기억해야 합니다. 광야같이 메마른 이 땅에 그 두분이 심어 주셨던 사랑의 씨앗은 저희 교회뿐 아니라…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