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4 당당하게 살자 6-14-%eb%8b%b9%eb%8b%b9%ed%95%98%ea%b2%8c-%ec%82%b4%ec%9e%90
6/14 당당하게 살자 6-14-%eb%8b%b9%eb%8b%b9%ed%95%98%ea%b2%8c-%ec%82%b4%ec%9e%90

2020 6 14

본문: 고린도후서 5:1-10

제목: “당당하게 살자

찬양: 노래하는 순례자

 

설교 개요(Sermon Outline)

 

  • 시작하는 질문: 인생은 순례의 길이다. 모두가 나그네로 살고 있기 때문이다그러나 순례자에도 종류가 있다정처없는 순례자가 있고 하늘을 향한 순례자가 있다목적지가 분명한 순례자는 발걸음이 당당하고 힘차다당신은 어떤 순례자로 살고 있는가?                 

 

  • 진행하는 질문: 오늘 본문은 크리스챤 삶의 궁극적인 소망에 대한 말씀이다. 1절은 땅에 있는 우리의 장막집이 무너지면 하늘에 있는 영원한 집이 있다 했다땅의 장막집은 우리가 입고 있는 육신을 말한다이것은 필연적으로 무너진다늙음과 죽음은 누구도 피할 없기 때문이다그러나 성도들에게 있어서 그것은 모든 것의 끝이 아니다부활의 영광된 몸을 입고 하늘 처소에서 영원을 보낼 약속이 주어져 있기 때문이다그러나 세상에 속한 자들은 다르다목적지가 분명하지 않기에 불확실성 속에서 살아간다작은 시련 앞에서도 흔들릴 밖에 없다그러나 천성의 소망을 가진 자는 비록 땅에서 나그네로 살지라도 당당하다고난을 당해도 기쁨으로 넘어선다가야 목적지가 분명하기 때문이다해서, 바울은 비록 주와 함께 거하지 않고 땅에 사는 동안에도 항상 담대하여 믿음으로 행한다 선포했다(6-7).  이것이 그가 숱한 고난에도 불구하고 승리한 이유이다우리게에도 이런 담대함이 필요하다우리가 땅에서 당당한 순례자로 살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1. 성령의 보증 누려야 한다(5)
  2. 믿음의 행로 택해야 한다(7)
  3. 분명한 과녁 정해야 한다(9)

 

  • 삶으로 떠나는 질문: 우리는 정처없는 나그네가 아니다. 시온성을 향해 뜻을 정한 순례자이다그러므로, 세상따라 흔들리면 아니 된다 날의 영광을 바라보며 날마다 노래하며 달리지 않겠는가?                  

Leave a Comment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